명곡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 E단조 Op95 《신세계로부터》Herbert von Karajan
   ■뮤직_클래식       2019-01-17

19292C3450F40F8C2F

이 곡은 1892년 미국 뉴욕의 내셔널 음악원 원장으로 3년간 체재하던 시기에 보헤미아 이주민이 모여 있는 촌락과 아이오와주 시필벌을 찾아가 그들과 즐기는 한편, 대평원에서 받은 인상에 감동을 받은 인상에 감동을 받아 그 지방에서 유행하는 흑인 민요를 해석적으로 사용하였고, <신세계로부터>라는 교향곡을 작곡하여 1893년 뉴욕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초연으로 크게 성공하였다. 

제1악장 Adagio Allegro molto

제1악장은 느린 4박자의 마 단조로 당김음이 포함된 선율없는 음률이 서주로 나타나면 호른이 이를 받아 웅장한 제1주제를 우아하게 연주한다

1345B1474E5B9BCD10

제2악장 Largo

주제A는「꿈속의 고향」이라는 제목으로 널리 알려진 유명한 가락이며, 짧은 8마디의 전주는 엄숙하고도 인상적인 화음으로 관악 합주의 저음으로 선행되면 잉글리쉬 호른에 의해 아름다운 향수를 간직한 정감어린 선율이 악장 전체를 차지한다.

제3악장 Scherzo. Molto vivace

아주 빠른 3박자의 스케르초 악장으로 짧은 서주에 이어 단편적인 동기가 점차로 형성되어 플루트와 오보에에 의하여 스케르초 주제가 연주된다
이어서 흑인 영가와 비슷하기도 하고 보헤미아 민요와도 비슷한 5음 음계의 애수를 띤 트리오 주제를 플루트와 오보에가 인상깊게 나타내고, 관악 합주의의 풍부한 화음으로 3악장은 끝을 맺는다.

제4악장 Allegro con fuoco

빠른 4박자의 소나타 형식으로 전체의 악기가 크레센도로 고조되는 서주에 이어 제1주제를 트럼펫과 호른이 행진곡 풍으로 생기 넘치고 힘차게 제시한다. 클라리넷에 의해 나타나고 현악 합주가 이를 받아 서정적인 선율로 첼로가 수놓으며 곡은 다시 격렬한 춤곡 리듬으로 전개되고 발전되어 종결된다. 1악장, 2악장, 3악장의 주제들이 재현되면서 장대한 피날레를 장식한다

Herbert von Karajan, Berlin Philharmonic OrchestraI. Adagio - Allegro Molto


II. Largo


III. Scherzo - Molto Vivace


IV. Allegro con fuoco




[OGTITLE]명곡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 E단조 Op95 《신세계로부터》Herbert von Karajan [/OGTITLE]

전체 댓글수 0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직토크
■TALK
■뮤직_클래식
■힙합_국내
■뉴스
■TALK
■힙합_해외
■NEWS
■TALK
 하림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듣기가사…
 쇼팽 연습곡에튀드 Op10 No11 Vari…
 프로듀서 404 낫파운데드 첫 싱글 “방” 발…
 푸샤 티 드레이크의 은 너무 길어
 DISHWALLA Counting Blue …
 명곡 오펜바흐 《천국과 지옥지옥의 오르페우스》…
 며칠전에 누가 루피 졸업사진 찾으시던데
 소리가 좋은 B3 Organ
 James Ingram Just Once
 바흐 바이올린과 하프시코드를 위한 소나타 1…
 던밀스 군대 간게 아니라 행사뛰는데
 여태까지 그래미는 상을 어떻게 주었나





Copyright © 2015 AD뮤직. All Rights Reserved.